오다 노부나가는 정말 성질이 급하고 냉철한 사람이었을까? 일본서적 소개



 어떤 사람에 대해 조사할 때는 한 가지 시점으로만 파악할 것이 아니라 다양한 시점으로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 예를 들어 가족의 입장에서 본 그 사람, 친구의 입장에서 본 그 사람, 업무 관련자의 입장에서 본 그 사람의 이미지가 각각 전혀 다를 수 있다. 
그 사람을 미워하는 사람은 「불쾌한 사람」이라 비판할 수도 있고 도움을 받은 사람이라면 「훌륭한 사람」이라고 증언할 수도 있다.  즉, 한 가지 시점을 비판 없이 수용하곤 아는 척 하는 것은 위험하다.  

역사상의 인물의 경우도 마찬가지다. 
일본사에서 유명한 위인 중 한 사람인 오다 노부나가는 매우 성급하고 잔학한 성격의 소유자이면서 합리적이자 천재라는 이미지를 갖고 있다. 하지만 실제로는 어땠을까? 

실제로 오다 노부나가에 대한 기록 중에서 신뢰도가 높은 것은 드물다. 그 중에서 가장 유명한 사료 중 하나가 노부나가를 섬겼던 오타 규이치가 저술했다고 하는 『신초코키(信長公記)』다. 그 외에는 본인이 적은 편지가 남아있으나 또 하나의 중요한 사료에서는 좀처럼 노부나가의 성격이 드러나지 않는다. 

여기서 말하는 「또 하나의 중요한 사료」란 포르투갈 선교사인 루이스 프로이스가 쓴 『일본사(日本史)』이다. 

■『일본사』가 저술된 목적은 기독교 때문이었다?

『루이스 프로이스가 본 알려지지 않은 오다 노부나가(ルイス・フロイスが見た 異聞・織田信長)』(時空旅人編集部編、三栄書房刊)는 이러한 『일본사』를 통해서 노부나가의 위업과 인물상을 밝힌 책이다. 
프로이스가 『일본사』를 쓰기 시작한 것은 덴쇼 11년(1583년)이다. 포르투갈 국왕으로부터 일본 기독교 포교 역사를 쓰도록 명령을 받은 예수회가 프로이스에게 의뢰하여 쓰여진 것이다. 그 기반이 된 것은 프로이스가 모국과 동포에게 보냈던 편지와 보고서였다. 『일본사』는 기독교 포교를 위한 보고서를 정리한 책이라 할 수 있다. 

3부로 구성되며 현재 발견된 것은 덴분 18년(1549년)에서 덴쇼 6년(1578년)까지 엮은 제2권과 덴쇼 6년에서 분로쿠 3년(1594년)까지 기록이 남은 제3권이다. 즉, 프란치스코 하비에르의 일본 방문부터 도요토미 히데요시의 일본 통일까지 전국 시대의 종결을 망라한 중요한 사료이다. 

『루이스 프로이스가 본 알려지지 않은 오다 노부나가』에서는 프로이스의 『일본사』에 대해 외국인의 시점에서 뛰어난 제3자적인 관점을 갖고 있다고 평가한다.  
물론, 다분히 편견이나 오해도 있었을 것이다. 그러나 그는 일본인의 생활과 문화를 이해하려고 노력했으며 권력자의 동향뿐 아니라 문화나 생활에 대한 세부적인 사항도 언급했다는 점은 무시할 수 없다. 

■오다 노부나가는 벤처 기업 사장과 비슷하다? 

그럼 프로이스는 노부나가를 어떠한 인물로 파악했을까? 책 내용을 살짝 보도록 하자. 

우선 외모와 생각부터 보자. 중키 정도이며 날씬함. 수염은 적고 목소리는 매우 좋음. 극도로 전쟁을 좋아하고 군사 수련에 열심히 힘쓰며 명예심이 높고 정의에 대해 엄격하다고 프로이스는 평했다. 또 노부나가는「성질이 급하다」고 알려졌는데 그 부분은 어떨까? 「탐욕스러지 않고 전투에 극히 노련하며 매우 성급하여 격분은 하지만」에 이어서 「평소에는 그렇지도 않았다」라고 나온다. 성질이 급하긴 하지만 「항상 화난」이미지와는 조금 다르다. 

또한 「극히 비천한 부하와도 친하게 이야기를 했다」라는 부분에서 출신 가문에 관계 없이 다른 사람과 접하는 노부나가의 인품을 엿볼 수 있다. 한편으로 「지나칠 정도로 두려움의 대상이 되어 가신들의 봉사를 받았고 외부 사람들로부터 숭배를 받았다」라는 부분은 그야말로 일반적인 이미지와 동일하다 할 것이다. 

역사가인 이소다 미치후미 (磯田道史) 씨는 『일본사』에서 나온 노부나가에 대해 요즘 시대로 치면 「벤처 기업 사장」의 특징과 비슷하다고 언급한다. 노부나가는 직접 모든 일을 해치우는 사람으로 성급해서 다른 사람에게 일을 맡기지 않았다. 벤처 기업에 다니는 사람이라면 그러한 지적에 수긍할 것이다. 이소다 씨는 동서고금의 위인 중 무엇인가를 성취한 사람 중에 이러한 타입이 많다고 지적한 후 「순환기 계통의 질병으로 쓰러질 가능성도 높다」고 말한다. 

혁명아인 오다 노부나가는 항상 시대가 원하는 영웅의 이미지를 제시해왔다. 그러나 그 진정한 모습은 우리가 갖고 있는 전형적인 타입의 노부나가와는 멀 수도 있고 가까울 수도 있다. 그러한 부분은신뢰도가 높은 여러 사료를 읽은 후에 파악할 수 있을 것이다.  
『신초코키』나 『일본사』 기록에는 집필자의 해석과 의도가 들어가 있다. 그러한 점을 감안한 후 읽음으로써 진정한 노부나가의 모습을 파악할 수 있을 것이다. 

『루이스 프로이스가 본 알려지지 않은 오다 노부나가』에서는 노부나가 외에 히데요시나 아케치 미쓰히데 등 유명한 장수에 대한 프로이스의 평가도 나온다. 의외의 평가를 받은 인물도 있으니 궁금한 분은 꼭 읽어보시길. 

(新刊JP編集部)


덧글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블랙)

166388
1547
4529759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블랙)

6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