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년 후에는 우리 곁에서 사라질 것들 5가지 해외시사관련


【편집부 주:이 원고의 필자인 Tom Gonser는 DocuSign의 최고 전략 책임자이다.】

 불과 5년 전만 해도 우리가 전혀 다른 세상에 살고 있었다. 2010년에는 아이패드가 막 등장했었고 킥스타터는 자금 조달의 양상을 바꾸게 되는 새로운 벤처 캐피탈리즘을 창출했으며 Square는 어떠한 규모의 판매자라도 모바일 기기를 통해서 고객의 결제 요청에 응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만들었다. 모든 것은 발전하고 있다.

 앞으로 5년 동안에는 지금은 상상도 못할 제품이나 서비스가 분명히 등장할 것이다. 그러나 이러한 발전에 따라 과연 무엇이 사라지게 될까? 우리가 지금 사용 중인 것들 중에 새로운 혁신이나 테크놀로지를 통해 파괴되거나 완전히 사라지게 될 몇 가지를 소개한다. 

현금, 수표, 신용카드 및 ATM:디지털 지갑 속에는 무엇이 있을까?

 이제는 Square를 통해 모든 판매자가 직불카드나 신용카드 결제를 처리할 수 있다. Venmo를 사용한다면 친구와 저녁을 먹고 문자 메시지를 통해 더치페이도 할 수 있다. 머지않아 어떠한 모바일 기기로도 모든 은행 거래를 할 수 있게 된다 ー 심지어 자동차에서도 말이다. 연방준비제도에 따르면 미국 전체의 수표 사용률은 2000년에서 2012년 사이에 57% 감소했다.

First Data의 보고서인 The Unbanked Generation은 35세 이하의 소비자 중 94%가 온라인 은행을 이용하고 이 중 20% 이상이 종이 수표를 써서 지불을 해본 적이 없다고 밝혔다. 유럽에서는 수표를 사용하려고 하면 이상한 사람 취급을 당한다. 집세는 수표를 사용할 수 있는 최후의 보루라고 하지만 이조차 집주인이 전자 지불로 전환하고 모바일 지불이 점점 간단해지면서 감소하고 있다. 

하나 더:그보다 미래에는 현금이 없어진다. 현금이 없어진다는 것은 현금 자동입출금기가 사라진다는 것을 의미한다. 굿바이~ ATM이여~

USB 메모리:물리 미디어에게는 앞으로 몇 년의 수명이 남았을까?

 Ericsson의 모바일 보고서는 2020년에는 세계 인구의 70%가 스마트폰을 사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모바일 통신 네트워크가 세계 인구의 90%를 커버하게 되는 것이다. Apple, Box, Dropbox, Google, Microsoft 등의 클라우드 서비스가 거의 무한한 저장 용량을 거의 무료로 제공하게 되면서 우리의 주머니 속에서 저장 장치가 자리를 차지할 이유는 없어진다. 모바일 기기의 표준 저장 장치 용량은 향후 5년간 당연히 증가할 것이다.

전 세계의 이벤트 주최자는 컨퍼런스 참가자에게 제공할 기념품으로 무엇이 좋을지 새로 고민할 필요가 있을 것이다. USB는 아날로그 시대의 상징이 될 테니까. 

보다 간단하고 안전한 액세스:패스워드나 키는 사라질 것

 이것은 상상하기 힘들지 않을까? 패스워드는 오늘날 매우 널리 사용되고 있으니까 말이다. 일반적인 인간은 19개의 패스워드를 갖고 있다고 한다  ー 그리고 그 절반에 가까운 사람들이 안전하지 않고 보안에 취약한 패스워드를 사용하고 있다고 판단된다. 그러나 설사 당신이 절대적으로 강력한 패스워드만 사용한다고 해도  ー 이 점을 아시겠는가? ー 그래봤자 결국에는 격파당한다.

우선 지금의 생활 속에 있는 오래된 테크놀로지 잡동사니를 버리고 새로운 시작을 시도해 보자

생체 인증은 이미 주류를 이루고 있으며 특히 모바일 기기 분야에서는 우리의 온라인 활동을 위한 중요한 입구 역할을 하고 있다. 지문, 음성, 얼굴 인식이 처음으로 키웠던 강아지 이름이나 결혼기념일을 대체해 안전한 액세스 방법이 될 것이다. 각각 보안 리스크는 있지만 문자 패스워드는 사라질 것이다.

마찬가지로 물리적인 키를 분실할 걱정도 사라질 것이다. 앞으로는 늘 갖고 다니는 스마트 기기가 키가 될 것이며 생체 인증과 조합하는 방법으로 소유자만 사용할 수 있게 될 것이다. 

이것이 없어져서 슬퍼할 사람이 있을까?:리모컨

 소파의 쿠션을 뒤집어도 발견하기 어려운 리모컨(홈 오디오나 비디오 시스템의 설정에 따라서는 10개나 될 수도 있다)를 찾아다닐 일도 없어진다.

리서치 그룹인 Strategy Analytics는 사물 인터넷(IoT), 스마트 홈 및 웨어러블에 출현할 새로운 카테고리를 통해 2020년까지 176억대의 디바이스가 새롭게 연결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지금도 Amazon Echo 등의 디바이스는 음성을 이용한 검색과 명령어를 새로운 수준으로 끌어올리고 있다. 2020년에는 대량의 새로운 디바이스가 인터넷에 연결됨에 따라 단일 하드웨어로서의 리모컨은 의미를 잃게 된다. 

정적 문서 및 종이 계약서

 종이를 기반으로 한 서명과 종이를 기반으로 한 절차 ー 거래를 완료하는데 필요한 물리적 인쇄, FAX, 스캔 혹은 승인, 결정, 서명을 위한 배달편 ー 는 오늘날의 디지털 세계에서는 급속히 힘을 잃고 있다. 앞으로는 모든 거래가 「클라우드 계약」을 통해 액티브하게 관리될 것이다. 

클라우드 계약은 :계약 당사자들의 신원을 (영구)히 연결하고 계약 조건이 충족되면 지불을 실행하고 필요한 시기가 오면 자발적으로 계약 담당자와 접촉한다. 

부동산, 금융 서비스, 보험, 하이테크 및 의료 기업은 ー 예산이 제한된 정부 기관까지도 ー 클라우드 컴퓨팅을 도입하여 효율을 높이면서 비용을 낮춤으로써 엔드 유저 익스피리언스를 개선하고 있다. 머지않아 계약을 관리하는 방법은 크게 달라질 것이다. 

새해의 포부를 생각할 때 우선 지금의 생활 속에 있는 오래된 테크놀로지 잡동사니를 버리고 디지털 신년을 시작해보자. 물론 아직 시간은 있다. 그러나 이만큼이나 매력적인 테크놀로지 파괴가 일어나고 있는데 더이상 기다릴 필요가 있을까? 

原文へ

(翻訳:Nob Takahashi / facebook


덧글

  • ㅇㅇ 2017/04/22 12:03 # 삭제 답글

    양파링님 오랜만에 인사드립니다...
    그런데 내용을 쭉 읽다 보니...
    양파링님과는 다른 생각이 드는 부분이 있어서 올려 봅니다...
    마지막 파트의 정적 문서 및 종이 계약서가 사라질 거라고 하셨는데...
    우리나라 전자정부가 존재한다고 하지만...
    절대 사라지지 않을 문서 중에 하나가 종이 문서입니다...

    물론 전자 서명의 일관화로 좀 더 간소화되는 부분이 있지만...
    정부 사업 몇 번 해본 분들은 알 겁니다...
    무슨 놈의 근거 자료를 그리 만들라고 하는지...

    나중에 그게 자기들 목줄이 죄는 족쇄인지도 모르고 맨날 서류로 모든 걸 증명하려고 하는 탓에...
    서류가 늘면 늘지 줄지는 않을 거라는 생각이 듭니다...

    추가적으로 책임 소지 명확하게 하려고 요새는 녹음도 합니다...

    그래서 결론은 정부 사업 안 한다고 하고 싶네요 ㅎㅎㅎ

    양파링님 오랜만에 와서 죄송하고요...
    늘 좋은 정보 감사드리고 늘 평안하시길 기원 드립니다.
  • isao 2017/04/22 22:51 #

    아무래도 해외 사례라서 우리나라와 직접 비교하기엔 어려운 부분도 있겠죠. ㅎㅎ
  • 시로 2017/04/22 15:33 # 답글

    으음 허무하게 사라져간 네트워크데이터(특히 온라인게임 섭종등(...))을 생각하면 인터넷에 클라우드서비스인가로 뭔가 보관하고 하는건 아직거부감이 있어서..

    물리저장매체는 좀더 오래가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 비로긴 2017/04/22 19:38 # 삭제 답글

    흥미로운 글이지만 개인적으로 5년이 아닌 50년 후면 끄덕일 글이라고 생각합니다
  • 나인테일 2017/04/22 23:13 #

    5년이면 충분한 시간일겁니다.
  • 나인테일 2017/04/22 23:14 # 답글

    블록체인 계약서는 매우 강력한 보안과 보관성을 자랑하니까요. 입법만 이루어지면 금방이라도 모든 계약을 대체 가능하죠.
  • 문제는 2017/04/23 01:27 # 삭제 답글

    클라우드서비스는 온라인이 전제고 그 온라인이 무료가아니란점이 문제죠 오프라인저장매체와 온라인저장매체는 동일선상이 아니에요
  • nomind 2017/04/23 19:18 # 답글

    현금으로 거래하면 수수료가 없죠.
    모바일 기기로 거래하면서 수수료가 없는 경우가 있나요.
    그리고 일시적으로 수수료가 없어도 대안이 없어지면 수수료가 생길수도 있고요.
    수수료 금지 라는 법이라도 있어야 가능하지 않을까요. 적어도 우리나라는요.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블랙)

2501142
5286
4356406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블랙)

6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