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많은 감사의 뜻을 담아 - 닌텐도 이와타 사장의 별세에 부쳐 게임H/W 관련




 일본 전체 그리고 전 세계의 닌텐도 팬에게 있어서 또한 많은 게임팬에게 있어서 그리고 게임 업계 사람의 입장에서 그는 특별한, 정말로 특별한 사람이었습니다. 닌텐도의 대표이사 사장 이와타 사토루 씨가 2015년 7월 11일 담관암으로 세상을 떠났습니다. 향년 55세, 너무나도 이른 죽음이었습니다. 


그는 특별한 사람이었습니다

岩田氏の図

이와타 씨는 닌텐도 컨퍼런스 등에서 프리젠테이션을 펼치는 모습을 통해 게임팬에게는 친숙한 분이었습니다(일러스트 하시모토 모치치)

 일본 전체 그리고 전 세계의 닌텐도 팬에게 있어서 또한 많은 게임팬에게 있어서 그리고 게임 업계 사람의 입장에서 그는 특별한, 정말로 특별한 사람이었습니다. 닌텐도의 대표이사 사장 이와타 사토루 씨가 2015년 7월 11일 담관암으로 세상을 떠났습니다. 향년 55세, 너무나도 이른 죽음이었습니다. 

이와타 사장은 패미컴 초기 시절부터 가정용 게임 분야의 중요한 작품에 종사했으며 천재 프로그래머로 알려졌던 인물입니다. 닌텐도의 사장이 된 후에는 닌텐도DS나 Wii를 통해 닌텐도를 크게 약진시켰습니다. 비록 지금은 닌텐도가 고전하고 있지만 그런 가운데에서도 열심히 다음 나아갈 바를 모색했습니다. 

이렇게 활약했던 이와타 사장의 갑작스러운 죽음에 많은 팬들이 슬퍼하고 있습니다. 

처음엔 닌텐도 사원이 아니었다?

ファミコンを遊ぶ子どもの図

이와타 씨는 우리가 어린 시절에 즐겼던 패미컴 소프트웨어를 만든 분입니다 

원래 이와타 씨는 닌텐도의 사원이 아니었습니다. 대학을 다니면서 당시에 작은 벤처기업이었던 HAL 연구소에서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었습니다. HAL 연구소는 닌텐도가 발매하는 패미컴 소프트의 개발을 담당했었고 이와타 사장은 「핀볼」, 「골프」, 「벌룬 파이트」 등을 개발했습니다. 

벌룬 파이트라는 게임에서 플레이어는 풍선에 매달린 캐릭터를 조작해야 합니다. 캐릭터가 둥실둥실 떠다니는 상황에서 저쪽으로 가야지 하고 둥실둥실, 이쪽으로 가야지 하고 둥실둥실하면서 원하는대로 움직여지지 않는 절묘한 조작 감각을 갖춘 게임입니다. 이 게임도 이와타 씨의 프로그램으로 구현되었습니다.  

그 후 이와타 씨가 속했던 HAL 연구소는 위기를 맞이했습니다. 거액의 부채를 안고 화의(당시의 민사재생법과 같은 것)을 신청했습니다. 그리고 이것이 이와타 씨 인생에 있어서 전환점이 됩니다. 

프로그래머가 사장으로 취임하여 HAL 연구소를 재건

大乱闘スマッシュブラザーズの図

이제는 닌텐도의 간판 타이틀이 된 대난투 스매시 브라더스. 이와타 씨는 이 게임의 초기 타입을 제작하기도 했다고 합니다. 

HAL 연구소를 살린 것은 닌텐도였습니다. 또한 그 당시 닌텐도의 야마우치 히로시 사장은 이와타 씨를 HAL 연구소의 사장으로 발탁했습니다. 이와타 씨를 사장으로 맞이한 HAL 연구소는 라이트유저라도 쉽게 즐길 수 있는 게임을 개발한다는 목표를 내걸고 「별의 커비」나 「대난투 스매시 브라더스」등의 시리즈를 발매하여 성공을 거둔 후 다시 살아나게 됩니다.   

또한 슈퍼패미컴용 소프트로써 닌텐도가 발매할 예정으로 이토이 시게사토 씨가 제작한 「MOTHER2 기그의 역습」이라는 RPG의 개발에도 이와타 씨와 관련된 일화가 남아있습니다. 

개발이 난항에 부딪힌 현장에 이와타 씨가 조력자로 투입되었습니다. 여기서 이와타 씨는 "지금까지 만든 것을 사용해서 개발을 진행하면 2년은 걸리지만 처음부터 다시 만든다면 1년 내에 완성할 수 있다"라는 말을 합니다. 그리고 놀랍게도 정말로 1년만에 MOTHER2 기그의 역습은 완성되었습니다.  

DS, Wii로 닌텐도를 약진

Wiiの図

Wii나 DS는 이전까지 게임을 즐기지 않았던 사람이라도 즐겨보고 싶게 만드는 하드웨어였습니다

이와타 씨는 2000년에 닌텐도에 이사 경영 기획실장으로 입사했고 2002년에 대표이사에 취임했습니다. 42세라는 젊은 나이에 닌텐도의 수장에 올라선 것이죠. 이것도 당시의 닌텐도 야마우치 사장의 지시에 의한 것이었습니다. 경력 상 닌텐도 입사 2년차였으며 나이도 굉장히 젊었기에 상당히 이례적인 조치였지만 결과적으로 이 지시는 큰 성공으로 이어집니다. 

닌텐도의 사장에 취임한 이와타 씨는 「게임 인구의 확대」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2004년에 터치펜으로 즐길 수 있는 2개의 화면을 갖춘 휴대용게임기인 닌텐도DS」를 발매했고 2006년에는 「Wii 리모컨」이라는 봉 모양의 컨트롤러를 테니스 라켓이나 골프 클럽같이 휘둘러서 즐길 수 있는 「Wii」를 내놓았습니다. 

많은 사람이 기억하고 있는 이 두가지 게임기는 세계적으로 대히트하면서 닌텐도를 크게 약진시켰습니다. 또한 이와타 씨는 천재 프로그래머이자 모든 것을 알기 쉽게 설명하는 달인이기도 했습니다. 

게임의 재미를「직접」가르쳐 주었던 사람

NintendoDirectの図

NintendoDirect에서 이와타 사장의 「직접」이란 말을 들을 수 없게 된 것은 정말 쓸쓸합니다

이와타 씨는 게임의 재미를 알기 쉽게 전달하는 것에 최선을 다하는 사람이었습니다. 사장이 되어 재건한 HAL 연구소의 「별의 커비」, 「대난투 스매시 브라더스」는 그 당시의 횡스크롤 액션게임이나 대전 액션게임의 존재 방식을 새롭게 함으로써 게임을 잘 하지 못하는 사람이라도 즐길 수 있는 넓은 폭을 실현했습니다. 

또한 닌텐도DS나 Wii를 통해서 「버튼」을 거의 사용하지 않는 게임을 제작하여 게임을 전혀 하지 않았던 사람이라도 쉽게 즐길 수 있는 하드웨어를 만들어 냈습니다.   

이와타 씨는 게임 유저에게 「직접」 말을 거는 사람이기도 했습니다. 닌텐도 웹사이트에 올라오는  「사장이 묻는다」코너에서는 신작 게임 개발진을 상대로 게임을 제작하며 겪은 고생담이나 재미있는 에피소드를 끌어내기도 하면서 사장과 전직 프로그래머만의 시점으로 해설하기도 했습니다. 또한 동영상으로  닌텐도의 게임을 소개하는 「Nintendo Direct」를 통해서  이와타 씨는 「직접(直接)!」이라는 대사를 치면서 직접 게임을 설명했습니다.

'사장이 묻는다'나 Nintendo Direct는 게임 미디어 이상으로 알기 쉬우면서 자세한 내용으로 게임을 소개하면서 많은 유저로부터 인기를 끌었습니다.  

벤처기업에 아르바이트생으로 들어왔던 젊은이는 그 후 자신의 재능으로 수많은 명작을 탄생시켰고 게임의 즐거움, 훌륭함을 보다 많은 사람에게 전하는데 최선을 다하며 크나큰 성과를 거두었습니다. 

많은 오징어들이 감사의 뜻을 전하다

スプラトゥーンの図

스플래툰뿐만 아니라 트위터 등으로도 많은 사람들이 추도 메시지를 올렸습니다.

필자는 이번 부보를 들었을 때 닌텐도의 Wii U용 타이틀인 오징어가 물대포로 잉크를 쏘는 슈팅게임인 「스플래툰」을 즐기고 있었습니다. 스플래툰 게임을 시작하면 방문하게 되는 광장에는 온라인 상의 플레이어 캐릭터들이 모여 Miiverse라는 Wii U 내의 SNS에 올라온 일러스트나 코멘트를 볼 수 있습니다. 

스플래툰에 관한 즐거운 실패담이나 새로운 무기, 스테이지의 감상 등으로 가득했던 광장은 그 날만은 다른 분위기가 드리워졌습니다.  

그곳에는 이와타 씨의 명복을 비는 의견들로 넘쳐났습니다. 정말 많은 오징어들이 너무 이른 이와타 씨의 죽음을 슬퍼하며 수많은 즐거운 게임을 전해주었던 것에 감사하며 또한 영면을 기원했습니다. 

모두가 이와타 씨가 제작했던 게임에 감동하고 그가 해왔던 일에 공감하며 노력했던 것에 경의를 표했습니다. 그는 특별한 사람이었습니다. 왜냐하면 그는 정말 많은 사람들에게 게임의 즐거움과 재미를 전해왔기 때문입니다. 어떤 때는 게임을 통해서 또한 어떤 때는 사장으로서 어떤 때는 직접 게임의 훌륭함을 가르쳐 주었습니다. 

그리고 많은 사람들이 그것을 받아들였고 많은 사람을 행복하게 하였으며 사람들은 이에 감사했습니다. 

이와타 씨가 목표로 한 게임 인구의 확대. 추도의 뜻을 담아 닌텐도가 그리고 게임 업계가 보다 많은 사람들을 게임을 통해 행복하게 해줄 것을 바라마지 않습니다. 지금까지 이와타 씨가 창조한 수많은 게임에 정말 감사드립니다. 삼가 명복을 빕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블랙)

284
468
4721129

이 이글루를 링크한 사람 (블랙)

605